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바우뫼로43길 56(양재동 3-4) 경원빌딩 2층 (06740)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고사동 429-5)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COPYRIGHT ©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로고

한국 단편영화의 제작 활성화를 위해 한국의 재능 있는 젊은 감독들을 대상으로 단편영화를 제작 지원해 온 '숏!숏!숏!' 프로젝트는 '디지털 삼인삼색'과 더불어 전주국제영화제를 대표하는 프로그램이었다.

2007년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2013년까지 지속되었다. 2009년 <황금시대>부터는 제작지원에 머무르지 않고 극장 개봉을 최종 목표로 설정하며 영역을 키워갔다. 그 결과 제10회 전주국제영화제를 기념해 10인의 독립영화감독이 참여한 <황금시대>, 이규만, 한지혜, 김태곤 감독이 참여한 <환상극장>, 양익준, 부지영 감독이 참여한 <애정만세> 등이 모두 극장 개봉을 통해 관객을 만났고, 두루 호평을 받았다.

‘숏!숏!숏!’ 은 국내 단편영화의 가능성과 잠재력, 특유의 색깔과 매력을 널리 알리는데 앞장선 프로젝트다. 독립영화계의 신성들과 재능 있는 감독들을 발굴하고 개발하는 데 크게 기여한 ‘숏!숏!숏!’ 프로젝트는 국내 단편영화의 정체성과 발전가능성을 입증하는 계기를 한국영화계에 마련했다.

 
역대 프로젝트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숏!숏!숏! 2013

단순한 영화제작 이상의 결과로 새로운 문화적 흐름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 ‘숏!숏!숏! 2013 : 소설, 영화와 만나다!‘ 는 ’소설과 영화‘의 만남을 주선하는 것에서 출발했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한국을 대표하는 작가로 알려진 김영하의 작품은 다양한 경로를 거쳐 영화화되었고, 김영하는 이재한 감독의 <내 머릿속의 지우개>의 각색에 참여한 바 있다. 김영하 작가의 작품을 스크린에 녹여낸 독립영화 감독들은 이상우, 이진우, 박진성/박진석 감독이다. 이상우 감독은 <엄마는 창녀다>, <아버지는 개다> 등 파격적인 소재의 저예산 영화로 주목받았고, 이진우 감독은 장편 <팔월의 일요일들>을 비롯해 다수의 단편영화를 연출했으며, 박진성 감독은 <기담>의 원작 시나리오와 첫 장편 데뷔작 <마녀의 관>으로 평단과 관객의 호평을 받았다. ‘숏!숏!숏! 2013 : 소설, 영화와 만나다!‘에서는 친동생 박진석 감독과 공동 연출을 맡았다.

이진우 감독의 첫 장편 데뷔작 <팔월의 일요일들>은 프랑스 대표 작가 파트릭 모디아노의 동명 소설에서 모티브를 얻은 작품이고, 박진성 감독의 <마녀의 관>은 러시아의 대문호 니콜라이 고골의 「VIY」을 원작으로 한 영화로, 두 감독 모두 ‘문학과 영화의 만남’에 깊은 인연이 있어 더욱 특별하다. 이 시대 극장가에서는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들이 ‘스크린셀러’ 열풍을 몰고 있던 가운데, ‘숏!숏!숏! 2013 : 소설, 영화와 만나다!’는 한국 독립영화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고자 했다. 이상우 감독은 김영하 작가의 「비상구」를, 이진우 감독은 「피뢰침」을, 박진성,박진석 감독은 「마지막 손님」을 각색해 연출했다.

역량 있는 감독들의 각색 솜씨는 김영하의 원작과 함께 한국의 대표적인 출판사 문학동네의 단행본으로도 소개된다. <비상구>는 20대에 들어선 우현이 모텔을 전전긍긍하며 탈출구 없는 삶을 사는 청춘의 일기이며, <번개와 춤을>은 번개를 맞고 새로운 경험에 눈 뜬 사람들의 기묘한 의식과 로맨스를, 가장 많이 각색이 된 <THE BODY>는 감독들 특유의 판타지와 상상력을 덧붙여 원작의 ‘으스스한’ 느낌을 극적으로 구현해 낸다.

2013년 새로운 기획을 선보이는 ‘숏!숏!숏! 2013 : 소설, 영화와 만나다!’는 다양한 이야기의 방식들이 공존할 수 있는 새로운 모델과 역량 있는 작가와 감독의 만남을 통해 꽃피우는 축제의 모색이었으며, 관객들에게 한 가지 이야기를 다양하게 해석하는 경험을 제공했다. 여기에 장편으로 만들어진 노진수 감독의 <오빠가 돌아왔다>를 함께 상영함으로써 김영하 작가의 다양한 이야기 세계를 보다 풍성하게 제공하였다.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바우뫼로43길 56(양재동 3-4) 경원빌딩 2층 (06740)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고사동 429-5)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