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KO
이전 이후

회고전: 페드로 코스타

용암의집

DOWN TO EARTH
페드로 코스타 Pedro COSTA
Portugal, France, Germany 1994 110min 35mm Color
Overview

카보베르데 출신의 이민노동자 레앙은 리스본의 건설 현장에서 사고를 당한다. 혼수상태에 빠진 그는 결국 고향으로 돌려보내지고, 간호사 마리아나가 그와 동행한다. 하지만 ‘죽음조차 안식이 될 수 없는’ 땅에서 이들을 반기는 이는 아무도 없다. 레앙이 깨어나기만을 기다리던 그녀는, 낯선 이국의 공기와 기묘한 마을 사람들 속에서 점점 고립되어간다. 소리 없이 폭발하는 화산 오프닝씬, 황량한 풍경의 일부가 된 듯한 등장인물들, 늙은 바이올린 연주자가 빚어내는 애잔한 선율이 인상적인 코스타 감독의 초기 수작.

Review

코스타는 마크 페란슨과의 인터뷰에서 이 영화엔 원래 준비된 시나리오가 있었다고 밝히면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어느 순간 저는 시나리오는 제쳐두기로 했습니다. 왜냐하면 이처럼 이국의 위험하고 낯선 장소에 남겨진 여주인공을 촬영하기 위해서는, 그녀의 시점에서 보이는 대로 찍어야만 한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곤 덧붙여 말하기를, “매일매일 즉흥적인 방식으로 촬영이 진행되는 게 다반사였죠.” 이와 같은 언급은 이 영화에서 주로 코스타 자신의 대리인으로 기능하고 있는 인물이 바로 여주인공 마리아나임을 알려주는 많은 단서들 가운데 하나다. 그녀가 섬의 거주민들과 얽히게 되면서 발생하는 거의 모든 윤리적 물음들과 모호함은 또한 코스타 자신 - 말하자면 그의 영화 촬영- 이 그들과 얽히면서 발생한 것들이기도 하다. 아마도 즉흥연출은 그러한 문제들을 실존적으로 부각시키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었을 것이다. 코스타가 밝힌 대로, 전문배우인 이자크 드 방콜레가 거의 영화 내내 코마상태로 있어야만 하는 레앙이라는 인물을 연기하길 거부하면서 그와 코스타 사이에 싸움이 벌어진 적도 있었다. 공간과 인물에 대한 초상과 할리우드적 서사 사이에서 벌어지는 웅대한 전투를 무대화하고 있는 <용암의 집>은 그 둘 간의 투쟁이 가장 일관적으로 격렬하게 제시된 코스타 영화라 하겠다. 하나 혹은 그 이상의 인물이 있는 풍경 숏이 등장할 때면 언제나 그러한 투쟁의 양상들은 거의 마술적으로 융합된다. 이런 일이 벌어질 때마다 영화는 점점 더 고조된다.

CREDIT
  • DirectorPedro Costa
  • ScreenplayPedro Costa
  • ProducerPaulo Branco
  • CinematographyEmmanuel Machuel
  • EditorDominique Auvray
  • SoundHenri Maikoff
  • MusicRaul Andrade
Cast Travadinha
DIRECTOR
페드로 코스타Pedro COSTA
1959년 포르투갈 출생. 영화감독이자 작가인 그는 리스본대학에서 역사를 공부하던 중 리스본국립영화학교로 진로를 변경하여 편집과 연출을 공부했다. 2001년 <반다의 방>(2000)으로 칸영화제에서 프랑스문화상을 받는 등 명성을 얻었으며, 그의 대표작으로는 <용암의 집>(1994), <뼈>(1997), 그리고 <대단한 젊음>(2006)이 있다.
전주사무처

전북특별자치도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

전북특별자치도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