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KO
닫기

탄생한 지 120년이 넘은 영화는 뤼미에르 형제로 시작해 멜리에스, 그리피스, 존 포드 등의 감독으로 이어지는 일종의 공식 역사를 갖고 있다. 그러나 영화에는 다른 종류의 역사도 있을 수 있고, 다른 방식으로 영화의 역사를 이야기할 수도 있다. 그중 하나로 알리스 기블라셰로 시작해 아이다 루피노, 라리사 셰피트코, 마야 데렌, 클레르 드니 등의 여성 감독으로 이어지는 맥락을 말할 수도 있을 것이다. 올해 스페셜 포커스는 지난 21년 동안 재능 있는 영화인을 발굴하고, 주류 시스템 밖에서 독립적으로 만들어지는 혁신적인 영화를 지지해 온 전주국제영화제의 전통을 이어 가며 하나의 대안적인 독립·실험영화의 역사를 소개해 보려 한다.

‘스페셜 포커스: 인디펜던트 우먼’에서는 영화 사조의 중요한 순간에 자신의 존재를 영화로써 증명했던 7명의 독립영화 감독과 그들이 만든 15편의 작품을 소개한다.

① 세계대전 후 활동한 첫 이탈리아 여성 다큐멘터리스트 체칠리아 만지니의 초기 단편 6편 <미지의 도시>, <마리아와 나날들>, <스텐달리 (스틸플레이)>, <습지의 노래>, <여자-되기>, <목의 굴레>. ② 1970년대 유신 체제 아래서도 최초의 한국 여성 실험영화 집단 ‘카이두 클럽’을 이끈 한옥희의 초기 실험영화 4편 <구멍>, <중복>, <색동>, <무제 77-A>. ③ 이란 뉴 시네마의 선구자 포루그 파로흐자드가 남긴 유일한 영화 <검은 집>. ④ 뉴 아메리칸 시네마의 대표작 <완다>를 만든 바바라 로든. ⑤ 프랑스 누벨바그의 얼굴. 스타 배우가 상업영화가 아닌 작가로서 감독이 된 초기 사례인 안나 카리나의 첫 장편 연출작 <비브르 앙상블>. ⑥ 뉴 퀴어 시네마 최초로 레즈비언 흑인 여성으로서 극영화 <워터멜론 우먼>을 만든 셰럴 두녜이. ⑦ 뉴 아르헨티나 시네마의 대표 주자 알베르티나 카리의 <금발머리 부부>.

체칠리아 만지니, 포루그 파로흐자드, 바바라 로든, 한옥희, 안나 카리나, 셰럴 두녜이, 알베르티나 카리. 이들 7명의 감독들은 아무도 자신이 무언가의 시초가 될지 몰랐을 것이다. 그러나 오늘의 시선으로 보면 이들의 영화는 이전에 시도하지 않던 새로운 형식을 제시하고, 당대에 금기시하던 주제를 드러내고, 소수자에 대한 공감의 상상력을 불어넣으며 영화 역사의 중요 순간에 발자취를 남긴 작품들이었다.

끝없이 변화하고 성장한 사람들, 독립적인 존재로 자신의 본질에 닿기를 두려워하지 않은 ‘인디펜던트 우먼’들의 작품을 소개하며, 여전히 동시대적이고 인간 실존과 자유 의지라는 보편적 가치를 질문하는 그들의 독립영화를 통해 타자에 대해 사유하고 영화 역사에 대한 새로운 착상을 해 내는 기회를 만들어 보고자 한다.

전주국제영화제는 현재의 시점에서 이 작품들의 영화적 가치를 논의하기 위해 동시대 7인의 여성 비평가의 시선을 모은 출판물도 준비했다. 이를 계기로 감독들의 이름과 작품이 지속적으로 불리고 논의되어 끊임없는 현재적 생명력을 이어 가 다른 독립적인 주체들의 탄생에 영감을 주길 바란다. 또한 다양한 맥락의 역사와 해석이 존재할수록 우리는 더욱 풍부한 영화 문화를 가꾸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으로 이번 ‘스페셜 포커스: 인디펜던트 우먼’이 수많은 버전의 개인적인 영화 역사를 만들어 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문성경 프로그래머)

체칠리아 만지니

체칠리아 만지니는 어린시절부터 학교를 잠식하고 있던 파시즘의 그림자를 극도로 경계하며 자신이 무정부주의자임을 선언할 정도로 당찬 인물이었다. 타고난 호기심과 반항아적 기질에 네오리얼리즘의 영향이 더해지며 카메라를 들고 거리로 나가 전후 이탈리아가 현대화 되는 과정을 가감없이 담았다. 만지니의 영화는 전통의 변화, 개발되는 도시에서 소외되는 이들, 노동자와 여성이 처한 현실, 종교와 파시즘의 결탁 등 사회적 불평등과 인간의 고통을 다루며 정부의 검열에도 한계를 두지 않는 과감한 표현법을 선보인다. 이탈리아 여성의 현실을 그친 최초의 다큐 <여자-되기>는 과도한 급진성을 이유로 배급이 제한되었지만 요리스 이벤스, 존 그리어슨과 같은 초기 다큐의 전설적인 인물들이 지지하며 1965년 라이프치히다큐멘터리영화제에서 심사위원특별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만지니의 영화는 정치적 표현을 위한 도구이기도 하지만 타인을 이해하기 위한 열망에서 비롯되었다는 것을 그녀의 렌즈 속 강열한 교감의 순간들이 이를 증언한다. 그녀는 통제되지 않는 자유로운 영혼들, 소리치는 목소리들을 지지하며 그 에너지가 사회에 새로운 시선과 다름, 다양성을 만들어 낸다고 말한다. 그렇기에 만지니의 영화는 현실의 어두움을 쫓기보다 어떤 편견이나 판단없이 유머러스하게 때로는 광기있게 살아가는 사람들의 즉흥적인 에너지로 가득하다. ​

한옥희

한국 최초의 여성 실험영화그룹 ‘카이두 클럽’을 이끈 인물. 1970년대 유신체제의 통제와 검열로 제도권으로부터의 탈출을 꿈꾸는 젊은 에너지가 꿈틀대던 시기 대학에서 시를 전공한 한옥희 감독은 실험영화라는 이미지의 상징과 은유로 자신의 생각을 표출하는 방법을 찾았다. 당시 호스티스 영화로 대표되던 기성영화 속 여성의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영화를 제작하고자 급진적인 영화 형식을 시도해 전위적이고 이색적인 표현을 사용했다. 맨홀, 감옥, 밧줄, 가위 등의 이미지를 통해 억압, 해방, 자유, 삶과 죽음을 형상화 하면서도 암울한 현실을 영화로 탈출하고자는 욕망을 필름을 편집하는 방식으로 변화의 의지를 드러냈다. 기성체제에 대한 도전과 새로움을 향한 실험의 실천자로서 한옥희는 한국 아방가르드 영화사의 의미 있는 시작점을 찍었다.​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티켓예매 예매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