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KO
닫기
[뉴스레터]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성큼 앞으로!
2021-02-22 11:00:00Hits 219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2021-02-22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성큼 앞으로!
💘전주시네마프로젝트2021 & K-DOC CLASS 선정작 안내
by.열일하는홍미씨

안녕하세요, 전주국제영화제 뉴스레터 함께 쓰는 편지입니다!

많은 분들께서 언론 보도 및 전주국제영화제 SNS 채널 통해 미리 소식을 접하셨을 것 같습니다. 지난 15일에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의 공식 포스터가 공개되었지요. 여러 채널을 통해서 이번 포스터가 너무 예쁘다고 긍정적인 피드백을 주신 분이 많았는데요! 편지 말미에 <김광철 아트디렉터의 변> 전문을 읽어 보실 수 있는 링크를 걸어 두었으니, 한번쯤 일독해 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오늘 함께 쓰는 편지에서도 전해드려야 할 반가운 소식이 무척 많습니다. 올해 영화제의 첫 번째 기둥이 될 작품들, 전주시네마프로젝트2021 선정작이 확정되었거든요. 더불어 SJM문화재단과 전주프로젝트팀이 공동 주최하는 다큐멘터리 창작자 지원 프로그램 K-DOC CLASS가 참가작 발표와 함께 올해 첫발을 내딛습니다.

모두 전주국제영화제를 통해 최초로 관객에 선보일, 반짝반짝 빛나는 작품들입니다. 오늘 함께 쓰는 편지에서 한발 먼저 만나보세요!

올해 영화제의 기둥이 될 ´전주시네마프로젝트2021´

고(故)노회찬 의원의 일생 전반을 추적하는 동시에, 그의 신념과 철학을 중점적으로 다루는 다큐멘터리입니다. 명필름과 노회찬재단이 공동 제작에 나섰으며, 민환기 감독이 연출을 맡았습니다. 민환기 감독은 과거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 이야기>(2009)로 제10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부문에 참여해 심사위원 특별언급을 받은 바 있습니다. 

<위로공단>(2014)으로 한국 최초 베니스 비엔날레 은사자상을 수상한 임흥순 감독의 신작입니다. 꿈속에서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됐다"는 말을 듣고 잠에서 깨어나는 장면으로부터 시작해, 코로나19 팬데믹 시대를 살아가는 영화인들의 모습과 꿈속의 이미지를 교차 편집해 보입니다.

베를린국제영화제, 빈국제영화제, 벤쿠버국제영화제 등 다수의 해외 영화제에서 꾸준히 주목하는 테드 펜트 감독의 네 번째 장편 <아웃사이드 노이즈>는 2019년 제11회 전주프로젝트 피칭 과정을 거쳐 전주시네마프로젝트 투자 지원에 최종 선정된 작품입니다. 선정 당시 심사위원단으로부터 "전주국제영화제의 정체성을 공유하며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세계적인 비주얼 아티스트 에릭 보들레르 감독이 연출을 맡았습니다.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그의 <지하디로 알려진>을 조명했으며, 제21회에서는 <집으로 가는 길에>와 <드라마틱 필름>을 소개한 바 있습니다. <입 속의 꽃잎>은 전주국제영화제와 인연이 닿은 네 번째 작품인 셈인데요. 전주시네마프로젝트2021 선정위원은 <입 속의 꽃잎>을 "있는 그대로의 현실을 관찰하는 다큐멘터리적 면모와 허구적 요소가 어우러져 독특한 영상 미학을 제시하는 작품"이라 평가했습니다.
 
그동안 전주국제영화제에는 이런 일이 있었어요
💬 [스포츠동아] 전주국제영화제, 정상 개최 발표

전주시네마프로젝트는 장편 극영화 또는 다큐멘터리를 선정해 작품의 완성을 지원하고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선정작을 최초 공개하는 것으로도 유명하지요. 한 편 한 편의 작품이 완성되기까지의 여정에 묵묵히 참여하다 보니 어느덧 전주국제영화제의 대표 섹션 중 하나로 자리잡기에 이르렀는데요. 

근래 개봉한 이승원 감독의 <세자매> 그리고 3월 개봉을 앞둔 박근영 감독의 <정말 먼 곳> 또한 전주시네마프로젝트를 통해 최초로 관객과 만난 영화들이었다는 점을 상기해 보면 이번 전주시네마프로젝트2021의 면면을 상영관에서 직접 만나게 될 날 또한 무척 기대가 됩니다. 

한편 SJM문화재단과 전주프로젝트팀이 공동 주최하는 K-DOC CLASS의 선정작 발표 소식도 놓칠 수 없겠는데요. 지난 2월 9일 월요일에 실시된 K-DOC CLASS 심사에서 러프컷 내비게이팅 프로그램에 총 세 편의 작품이, 그리고 러프컷 모니터링 프로그램에는 한 편의 작품이 최종 선정되었습니다. 

이들 선정작들은 앞으로 체계적인 발전 과정을 거쳐 완성 단계에 이르게 될 텐데요. 험난하지만 즐거운 시간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내비게이팅·모니터링 프로그램 운영 중 별도의 심사 과정을 통해 선정할 우수 작품을 위해서는 다양한 현금·현물 지원 또한 마련되어 있으니까요.

올해 ´K-DOC CLASS´ 선정작 살펴볼까요?
러프컷 내비게이팅 <마더케어 서비스> 
감독 전찬영

밖에서는 상담사로, 집에서는 엄마로 불리는 슈퍼우먼 김효정! 10년 동안 가정주부로 살던 효정이 집안의 새 가장이 되기까지 악착같은 노력이 필요했지만, 여전히 육아와 가사 또한 그녀의 몫이다. 
러프컷 내비게이팅 <잠자리 구하기> 
감독 홍다예

2014년 는 왜 좋은 대학에 가야하는지 고민하면서도 대학 입시를 준비한다. 중간에 입시에서 탈락하는 친구도 생긴다. 는 뒤처지는 게 무섭다. 그래서 계속 공부를 한다. 
러프컷 내비게이팅 <지구에 온 첼리스트> 
감독 박혁지 

스물여덟 동한이는 자폐인이다. 열두 살 때 음악 치료 목적으로 첼로 연주를 시작해 현재는 음대 대학원생으로 공부와 연주를 병행하고 있다. 엄마 해숙은 동한의 그림자다. 늘 동한의 곁을 지킨다.
러프컷 모니터링 <모어>
감독 이일하

이태원 클럽 트랜스에는 경력 20년의 간판 스타
‘모어’가 있다. 우아하면서도 불경한, 그러나 페이소스가 담긴 모어의 무대. 사람들은 그 혹은 그녀를 ‘드랙퀸’이라 부른다. 

지난 주 월요일 공식 포스터가 공개된 데 이어, 오늘 전주시네마프로젝트2021 선정작과 K-DOC CLASS의 출발 소식까지 알려드릴 수 있게 되어 기쁩니다. 얼마 안 있으면 공식 트레일러를 가지고 여러분을 찾아뵙게 될 텐데, 개막이 성큼 앞으로 다가왔다는 게 슬슬 실감이 나지요. 

날씨는 여전히 차고 바람이 매서운데도 영화제 덕분에 이른 봄을 상상합니다. 알고 계시죠?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오는 4월 29일 목요일 개막하여 5월 8일 막을 내릴 예정입니다. 

잊지 마시고, 함께 기대해 주세요! 커밍쑨 :)

이번 뉴스레터 재미있게 보셨나요? 
공유하고 좋은 영화 함께 봐요!
전주국제영화제 |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취재문의 | 홍보미디어팀 (publicity@jeonjufest.kr)
※ 해당 뉴스레터는 전주국제영화제 홈페이지 > 미디어 >매거진 페이지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레터 수신거부 Unsubscribe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티켓예매 예매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