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KO
닫기
[뉴스레터] 올해 전주를 빛낼 신작 10편을 소개합니다!
2021-03-12 11:00:00Hits 524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2021-03-12

🙋올해 전주를 빛낼 신작 10편을 소개합니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부문 선정작 안내
by.열일하는 홍미씨

안녕하세요, 전주국제영화제 ´함께 쓰는 편지´입니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의 대표 섹션 중 하나죠. 3월 12일 오늘, 한국경쟁 부문에 소개될 10편의 상영작이 최종 선정되었습니다. 전주국제영화제의 한국경쟁 섹션은 감독의 첫 번째 또는 두 번째 장편을 전 세계에 최초 공개하는 자리죠. 그만큼 많은 분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섹션인데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영화 제작 환경에 전반적인 위기가 닥쳤음에도 불구하고 창작자 여러분의 열의는 여느 때 못지않아,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해 2월 1일까지 진행된 공모를 통해 총 108편을 접수 받아 최종 10편을 선정할 수 있었습니다. 자그마치 10:1의 경쟁률이죠. 

하나같이 어마어마한 잠재력을 품은 작품들입니다. 전주국제영화제 문석 프로그래머는 올해의 출품 경향과 한국경쟁 부문의 심사 소감을 밝히면서, "108편 중 상당수가 세상의 일에 적극적으로 개입해 온 한국 독립영화다운 면모를 보여줬다"라고 평하기도 했습니다. 

오늘 함께 쓰는 편지에서는 올해 전주국제영화제를 통해 관객 앞에 첫선을 보이게 될 10편의 한국영화를, 문석 프로그래머의 단평과 함께 소개합니다. 

👰심사평과 함께 보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부문 상영작

"우승했다매, 그럼 끝난 거 아냐?" 
"그러니까 이제 시작이지."

Programmer´s comment
주인공은 고교야구 유망주인 열아홉 소년 광호입니다. 프로야구 선수 드래프트에서 선발되지 못해 상처받은 광호는 대학에 진학해 야구를 계속하기를 원하지만, 그가 대학에 가려고 하자 고교 감독은 뇌물을 은근히 요구하고 동료들은 등을 돌립니다. 영화는 이제 어리석은 짓을 벌이는 광호의 울퉁불퉁 삶을 쫓아가게 됩니다.

"부모님이 퀴어 축제에 나와서 혐오의 시선을 대하면 
무서워서 다시는 애들 그런 데 나가지 말라고 할 것 같은데 
사람은 그게 아니에요. 
그걸 보고 나면 진짜 그때부터는 또 투사가 되더라고."

Programmer´s comment
성소수자와 그 부모에 관한 다큐멘터리입니다. 트랜스젠더인 한결과 그의 어머니 나비, 그리고 게이인 예준과 어머니 비비안, 이 네 사람의 삶을 통해 이 영화는 LGBTQ에 대한 한국 사회의 배타성을 폭로함과 동시에 소수자와 비소수자 간 대안적인 관계 맺기가 가능하다는 사실을 드러냅니다. 또한 성소수자 부모모임의 활동상은 놀라운 감동을 안겨줍니다. 특히 변희수 전 하사의 비극을 경험한 현재 대한민국에서 이 영화의 의미는 더욱 크다고 하겠습니다. 

"사람이 그깟 일로 죽으면 쓰나."

Programmer´s comment
장애인이 겪어야 하는 고난을 재기라는 주인공을 통해 설득력 있게 보여줍니다. 교통사고로 심한 장애를 갖게 된 재기가 ´중증 장애인´ 판정을 받기 위해 투쟁하는 모습은 안타까움과 함께 장애인 관련 제도의 심각한 문제점을 알게 해줍니다. 게다가 장애인과 비장애인으로 구성된 스태프와 출연진 들이 만든 덕인지, 이 영화가 폭로하는 장애인 등급제의 모순과 장애인이 장애인을 착취하는 장애인 사회 내부 풍경은 너무도 현실적으로 느껴집니다.

"영원히 제가 이대로 살아가진 않을 거예요."

Programmer´s comment
두 소녀 정희와 민영의 이야기입니다. ´삼행시 클럽´이라는 모임을 통해 끈끈한 우정을 이어 왔던 둘은 고등학교를 졸업하면서 각자의 길을 가게 됩니다. 여름방학을 맞아 대학생 민영과 아르바이트 자리를 잃은 백수 정희가 서울에서 하룻밤을 보내게 되는데, 이 영화는 두 친구의 오밀조밀한 관계의 거미줄을 독특한 감성으로 수놓듯 보여줍니다.

"엄마, 미안해."

Programmer´s comment
<열아홉>의 주인공은 열아홉 소녀 소정입니다. 임대아파트에서 엄마와 단 둘이 살아가는 그는 엄마의 급작스러운 사망이라는 커다란 사건을 겪게 됩니다.

"선임들 보면서 나는 안 저래야지, 
신규 들어오면 진짜 잘 해줘야지 막 그랬어요."

Programmer´s comment
한때 뉴스를 뜨겁게 달궜던 간호사들의 ´태움´을 소재로 삼고 있습니다. 이 영화는 간호사들이 왜, 어떻게 신입 간호사를 괴롭히는지, 그리고 그 결과가 무엇인지를 매우 구체적이고 촘촘하게 드러냅니다. 태움으로 괴로움을 겪던 주인공 다솔이 신입 간호사 관리를 담당하게 되면서 변화하는 과정은 모든 작은 사회에 드리워진 권력의 그림자를 보여줍니다.

"꼭 이렇게까지 해가면서 그렇게 일을 해야 돼? 
나 진짜 당신 생각해서 하는 얘기야."

Programmer´s comment
여성, 그중에서도 첫 아이를 낳은 기혼 여성 정아의 삶을 따라갑니다.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고 일을 하겠다는, 대한민국 여성의 평범한 욕망이 실현되기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이 영화는 설득력 있게 보여줍니다. 이 과정에서 정아는 보모라는 존재를 또 한 명의 여성으로 깨닫게 되는데, 이는 이 영화가 통속적 이야기들과 차별화되는 지점입니다.

"내가 왜 웃지? 내가 왜 웃어야 돼?"

Programmer´s comment
장애인이자 시인인 남성 박동수 씨의 삶을 조용히 따라가는 다큐멘터리입니다. 23년 동안 장애인 시설에서 힘겹게 살아왔고, 그곳으로부터 독립해 새로운 삶을 꾸리는 사람의 내면 풍경을 드러내 보여줍니다. 사지를 움직이는 데 어려움을 겪는 그가 발끝을 이용해 시를 쓰거나 관상어인 코리도라스를 감상하는 모습이 주는 감흥은 가볍지 않습니다. 주인공을 대상화하지 않는 태도 또한 깊은 여운을 남깁니다.

"잘 가요. 만나서 반가웠어요."

Programmer´s comment
코로나 시대 속에서 더욱 늘어가는 ´홀로족´의 삶을 반영하는 매우 시의적인 영화입니다. 이 영화는 이 소재를 소비하기보다는 현대 한국 사회 삶의 한 구석을 예리하게 도려내는 날로 사용합니다. 영화 속 주인공인 진아가 겪는 섬뜩하고 모진 순간들은 결국 보는 이들의 고독감 또는 공포감으로 증폭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럼 우리 여행은 언제 가?"
"여행은 언제든 갈 수 있잖아."

Programmer´s comment
사회 문제를 표면에 내세우지는 않지만, 우리 사회의 가장 큰 문제 중 하나인 산업재해를 커다란 배경으로 놓고 전개되는 영화입니다. 노동자로서 존재감 없이 살아가는 한 여성의 파리한 흔적을 좇는 이 영화는 극단적으로 간결한 표현을 통해 지나칠 수 없는 성취를 이뤘습니다. 독립영화계 최고 스타 중 하나인 공민정의 연기 또한 주목할 만한 지점입니다. 


오늘 준비한 소식은 여기까지! 매번 말씀드리고 싶은 이야기가 너무 많아 큰일입니다. 고심하고 또 고심한 끝에, 다음 편지에는 올해 전주국제영화제 특별전 중 하나인 <스페셜 포커스: 인디펜던트 우먼>의 상영작 정보를 담아볼까 합니다. 다음 주에 또 만나요! :)

💁잠깐!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와 함께할 인재를 찾습니다 :)

스크리닝매니저·영사매니저 채용공고 "자세히" 보러 가기 > 클릭
이번 뉴스레터 재미있게 보셨나요? 
공유하고 좋은 영화 함께 봐요!
전주국제영화제 |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취재문의 | 홍보미디어팀 (publicity@jeonjufest.kr)
※ 기사는 전문보기 페이지에서 문서형태의 첨부파일로 내려 받을 수 있습니다.
뉴스레터 수신거부 Unsubscribe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티켓예매 예매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