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국제경쟁

국제경쟁

전주국제영화제의 국제경쟁 부문은 저만의 비전과 스타일을 가진 감독들을 위한 경합의 장이다. 올해도 첫 번째 혹은 두 번째 장편영화를 연출한 8명의 신인 감독 작품이 초청되었다.

우선 4명의 여성 감독 작품 중 하나인 모로코 출신 마리암 투자니 감독의 장편 데뷔작 <아담>은 아이를 키우며 홀로 사는 중년 여성과 만삭의 미혼모 사이에 일어나는 우정과 연민, 그리고 자신을 찾아가는 모습을 섬세하게 그리고 있다. 역시 장편 데뷔작인 포르투갈 카타리나 바스콘셀루스 감독의 <변신>은 아버지와 딸의 관계를 품은 자전적인 이야기를 다큐멘터리와 극영화의 요소를 섞어 만든 감각적인 영상미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4편의 단편을 만들고 첫 장편영화를 만든 벨기에 조에 비톡 감독의 <점보>는 회전목마에 빠져 테마파크에서 일하는 주인공 잔이 새로운 놀이기구와 사랑에 빠지는 환상적인 이야기를 보여주며, 아르헨티나 출신의 클라리사 나바스 감독이 만든 두 번째 장편 <천 명 중의 단 한 사람>은 국가가 방치한 게토 지역을 배경으로 사회의 편견과 만연한 혐오 속에서도 피어나는 두 소녀의 사랑 이야기를 그렸다.

한편, 장편 데뷔작으로 다큐멘터리를 만들었던 중국의 가오 밍 감독이 장편 극영화 데뷔작으로 내놓은 두 번째 작품 <습한 계절>은 습도가 90% 이상으로 올라가 불쾌감마저 느끼게 되는 계절에 벌어지는 네 남녀의 관계에 대한 작품이고, 일본 나카오 히로미치 감독의 첫 장편 연출작 <오바케>는 이 작품을 만드는 과정을 담은 메이킹 필름인 동시에 감독 자신의 작업 방식을 소개하는 일종의 이력서이며, ‘영화 만들기에 관한’ 독특한 영화 중 하나다. 루이스 로페스 카라스코 감독의 두 번째 작품 <그해 우리가 발견한 것>은 1992년 지역 의회를 불태우는 사건이 벌어져 사회 경제적인 위기를 겪었던 스페인 남부의 산업 도시 카르타헤나에 위치한 바(bar)를 배경으로 마을 사람들의 일상을 담아낸 독특한 다큐멘터리다. 마지막으로 우루과이의 알렉스 피페르노 감독이 만든 장편 데뷔작 <잠수함이 갖고 싶은 소년>은 크루즈 여객선에 있는 숨겨진 비밀의 문을 통해 공간을 넘나드는 환상적인 이야기를 신비롭고 몽환적인 영상으로 표현한 작품이다.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에 대한 새로운 시선들, 그리고 사람과 놀이기구의 사랑, 영화 만들기에 대한 돌아봄, 지역 사회 구성원들의 일상을 담아낸 다큐멘터리까지, 국제경쟁 부문의 영화를 통해 젊은 영화인들의 패기 넘치고 독특한 시선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글_전진수 프로그래머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전주영화제작소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고사동 429-5)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바우뫼로43길 56(양재동 3-4) 경원빌딩 2층 (06740)

T. (02)2285-0562 F. (02)2285-0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