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이전 이후
디지털 삼인삼색 2013: 이방인
풍경
OVER THERE
감독_ 장률
Zhang Lu
Korea 2013 42min HD color 단편
Overview

“많은 시간, 사람들은 서로에게 풍경으로 존재한다. 이 냉막함은, 때론 당신에게 어떤 감응을 일으키기도 한다. 풍경은 여전하나, 감동은 서서히 변한다.” 경계에 선 인간을 조명해온 시네아스트 장률의 첫 다큐멘터리.

Review

장률 감독은 풍경을 찍는 것이 아니라 풍경 속의 어떤 대상들을 찍는다. 그 대상들은 대한민국에서 고단하게 살아가는 이방인들이다. 분주하게 돌아가는 서울의 구로동과 가리봉동, 신림동과 경기도 안산의 거리를 찍으면서, 거리의 풍경 속에 묻혀 있는 것 같지만 누구라도 쉽게 식별할 수 있게끔 도드라진 외국인 노동자들의 존재감을 드러낸다. 이 다큐멘터리는 일상생활에서 무심히 스쳐가는 그들을 다른 호흡으로 잠시 멈춰 서서 바라보자고 제안하는 것 같다. 카메라는 진득하게 지켜보다가 신중하게 그들의 목소리를 들려준다. 이곳 생활에 적응하는데 실패하거나 지독한 불운을 겪은, 카메라 앞에서 자신들의 삶을 들려주는 몇 몇 이방인들은, 기약 없는 희망을 말하는 것이 얼마나 부질없는 일인지를 깨닫게 한다. 카메라는 전혀 논평하지 않으며 이곳 저곳의 거리에서 정물처럼 풍경의 일부로 고착된 그들에게 강렬한 존재감을 부여하려 시도한다. 그들이 풍경의 일부가 아니라 그들의 무리가 곧 풍경 자체이기도 하다는 듯, 풍경 속에 묻힌 그들을 끊임없이 이미지의 중심으로 호출함으로써 이들의 삶에 진한 연대를 보낸다. 그런데 기가 막히는 것은 이들을 무심하게 끌어안고 있는 듯 보이는 풍경이 실은 이곳에서 태어나 살고 있는 우리에게도 매우 낯설게 보인다는 기묘한 체험이다. 우리가 그들을 이방인으로 대상화하는 것만큼이나 우리도 서로를 대상화하고 있다. 대한민국의 공간이 매우 잔인하게 느껴지게끔 전개되면서 이 독특한 다큐멘터리는 슬픔과 연민을 동시에 끌어안는다.

CREDIT
  • DirectorZHANG Lu
  • ProducerLeila JO
  • CinematographyCHO Youngjik
  • SoundKIM Bong-soo, LEE Kie-jun
EditorCHOI Kyoung-yoon
DIRECTOR
장률
Zhang Lu
1962년 중국 출생. 단편 <11세>(2000)가 베니스국제영화제에 초청된 것을 시작으로 영화계에 입문하였다. 장률 감독은 전주국제영화제를 통해 첫 장편 데뷔작 <당시>(2003)로 국내에 이름을 알렸고, 2009년 ‘한국장편경쟁’ 심사위원을 역임한 바 있다. <망종>(2005)으로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 대상과 칸영화제 ´비평가주간´ 프랑스독립영화배급협회(ACID)상, 페사로국제영화제 ´뉴시네마´ 대상 등을 수상했고,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경계>(2007), 중국과 한국의 두 도시를 배경으로 한 연작 <중경>(2008)과 <이리>(2008) 모두 주요 국제영화제에 상영되었다. <두만강>(2009)은 베를린국제영화제 ´제너레이션´에 초청받았고, 파리국제영화제에서 최고상인 심사위원상을, 부산국제영화제에서는 넷팩상(아시아영화진흥기구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현재, 연세대학교 커뮤니케이션대학원 방송영화 전공교수로 재직중이다.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바우뫼로43길 56(양재동 3-4) 경원빌딩 2층 (06740)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고사동 429-5)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닫기
티켓예매
예매확인
취소
나만의
시간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