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KO
닫기
[씨네21X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스르단 고루보비치, <아버지의 길> 프리뷰
2021-04-29 11:41:00Hits 434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스르단 고루보비치 Srdan GOLUBOVIĆ, <아버지의 길 FATHER>
세르비아, 프랑스, 독일, 크로아티아, 슬로베니아,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120분|2020|개막작|온라인

〈아버지의 길〉


무엇이 부모를 부모답게 하는가. 스르단 고루보비치 감독이 “현대의 시지프스 같은 인물”이라 소개하는 주인공 니콜라는 이 질문에 대한 자신만의 답을 갖고 있다. 실직 후 밀린 월급도, 퇴직 수당도 받지 못한 채 일용직 노동을 전전하는 그는 오직 아이들을 향한 사랑으로 가족을 지키는 중이다. 그러나 빠듯한 생활에 지친 아내는 분신자살을 시도한다. 아내는 다행히 목숨을 건지지만 사회복지센터는 아동 긴급 보호조치를 취한다. 이후 니콜라는 위탁가정에 맡겨진 남매를 되찾으려하나 센터장은 니콜라의 불안정한 수입 등을 이유로 아이들을 돌려줄 수 없다고 한다. 이를 야속해하고 있을 수만은 없던 니콜라는 세르비아 중앙정부가 있는 베오그라드까지 가서 직접 장관을 만나기로 한다. 300km를 걷고 또 걸어 진심을 보여주겠다고 말이다.


〈아버지의 길〉


세르비아 출신 감독 스르단 고루보비치의 네 번째 장편 <아버지의 길>은 빈곤한 개인이 부패한 조직에 대응하는 사회 드라마인 동시에 자식과 사는 것이 유일한 소원이 되어버린 아버지의 무전여행기다. 그 여행은 신체적 고통과 공감에의 갈증으로 점철돼있다. 그럼에도 카메라는 니콜라에게 차를 태워주는 트럭 운전자, 쉴 곳을 내주는 마트 점원, 음식을 건네는 시민 등 익명의 손길들 또한 비춘다. 그 중에서도 니콜라가 폐가에서 만난 개와 나누는 한밤의 우정은 슬프고도 아름다운 찰나로 기억된다. <아버지의 길>은 그런 순간들이 있음을 부정하지 않으면서도 양육자의 조건이 무엇인지, 어떻게 공적 시스템이 이를 판단할 수 있는지 묻는다. 감독은 니콜라를 앞세워 그가 가진 답을 관객에게 설득한다.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되어 관객상과 에큐메니칼 심사위원상을 수상했다.

글 남선우
Sponsor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